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관련 뉴스

Home > 게시판 > 관련 뉴스

충북·시군,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 미흡

관리자 2016-07-11 12:16:16 조회수 7,806
충북 도내 지자체들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실적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. 제천시만 법적 기준인 1%를 넘겼을 뿐 충북도와 10개 시·군은 0.5%를 밑돌고 있다. 10일 도에 따르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라 각종 사무용품과 홍보 물품, 기념품 등 총 구매액의 1% 이상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구매해야 한다. 중증장애인 재활시설 등에서 생산된 제품을 중앙정부나 지자체, 공공기관 등이 우선 구매해 중증장애인들의 재활은 물론 일자리 창출 등을 마련하기 위해서다. 하지만 지난달 말 기준으로 충북도의 올 상반기 평균 구매실적은 0.5%에 불과했고, 나머지 시·군의 평균 구매실적 역시 0.46%에 그쳤다. 영동군과 단양군은 0.09%, 괴산군은 0.11%로 상당히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. 청주=이영록 기자   출처 : http://www.joongdo.co.kr/jsp/article/article_view.jsp?pq=201607100530              

QUICK MENU

TOP